메뉴 건너뛰기

행사
2005.10.22 07:14

뛰어들다

조회 수 169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강화도바닷가에서 맛본 삼겹살...
처음 앉은자리에서 먹다가 기억이 사라졌다.
누군가가 찍어준 사진과 뒤바뀐 옷이 아니었다면
갯벌에 뛰어든 사실을 몰랐을 것이다.

눈을 떠보니 속옷만 빼놓고 모두 내옷이 아니었고,
다음날 출근해서는 빨래하느라 -_-;;;;
반장님은 다음부터 바닷가에 가지말자고 -.ㅜ
  • 파랑 2005.10.22 09:58
    음..바다로 안간다고 사고 안칠까..
    체육대회하면 골대에 기대서 자고..헐~
    술을 쩜만 드시던지 아니면,
    그냥 그대로 그재미로 사셈~~^^
  • 석이엄마 2005.10.22 10:32
    산에 가면 거기서 치고~
    바다가면 또 거기서 치고~
    그냥 이쁜여자 집에다 들여놓고 집에서 사고쳐라~그럼 남는게 있다.
    이런 사진말고!!!흐흐흐~~~~
  • 김순호 2005.10.25 16:09
    자라 스럽다~~~ㅎㅎㅎ
    하지만 즐거워 보이는구나~~~~~~^.^
  • 재즈² 2005.10.25 16:58
    자라!
    물속에서는 행동이 민첩하여 물고기나 게·개구리 등의 다른 수서동물을 잡아먹는다.
    밑바닥이 개흙으로 되어 있는 하천이나 연못에 살면서 5∼7월에 물가의 흙에 구멍을 파고 산란한다.

    거기가 개흙으로 되어있었나 보다. 마치 보금자리인양 본능적으로 찾아가버린...

    어처구니 없다. 술먹으면 야생본능 자라로 변신이냐? -_-
  • 인주라™ 2005.10.26 10:03
    좋아서? 행복해서? 즐거워서? 흥분해서? 부아가 치밀어서? 열받아서? 홧김에?
    어떤이유인진 아무도 모르게되었군 크크크
  • 석이엄마 2005.10.28 19:57
    자라 본인도 모를껄??ㅋㅋㅋ
  • 자라 2005.10.29 11:24
    풀리지않는 미스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