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153 일상 고구마 캐기 올해 첫 수확! 조금 늦게 심은감은 있지만, 그래도 첫 서리 내리기전에 캐야 한다해서 혼자 밭으로 갔다. 삽과 호미를 챙겨들고, 한줄 잡아 캐기 시작했다. 두줄... 1 file 2019.10.06 16
1152 소방 화재피해복구 화재피해복구 재활센터 운영. 의용소방대 및 직원들과 함께 힘 좀 쓰고왔다. file 2019.10.02 20
1151 소방 소방 훈련 한국공항공사 소방구조대와 함께한 김포공항 훈련 file 2019.09.30 16
1150 소방 소방펌프차 2019.10.28 새로 생기는 마곡119안전센터에 배치될 펌프차! file 2019.09.30 12
1149 소방 문화체육행사 문화체육행사로 영화 한편 보고 밥먹었다. CGV 등촌점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봤다. 생전 안보던 어벤져스 시리즈... 작년에도 직장에서 단체관람으로 어벤져... file 2019.09.30 16
1148 모임 94 태안 라온제나 펜션 : 충청남도 태안군 소원면 모항리 470-15 2019.09.21 ~ 22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빗길을 달려 라온제나 펜션에 도착했다. 먼저 도착한 ... file 2019.09.22 13
1147 장소 고추말리기 올해도... 늦더위가 끝나갈 무렵. 붉은 고추가 광장에 등장했다. file 2019.09.01 17
1146 사물 간이 화장실 드디어 숙원사업(?)이었던 간이화장실 구입. 그동안 밭에서 모였을때 작은일은 그나마 해결이 수월했으나, 큰일 그것도 급!!! 이면 곤란했는데 이제 그런 걱정 ... file 2019.08.19 15
1145 소방 화재피해복구 며칠전 발생한 화재로 인해 안따깝게도 삶의 터전이 날아가버렸다. 지원대상이 될지 안될지 모르겠지만, 집수리 하기전 철거작업에 일손을 보탰다. file 2019.08.19 20
1144 모임 동네 천막 철물점에서 가장 큰 천막 구입 후 찬희형하고 둘이 땀흘려 가며 천막을 쳤다. 이제 비오는 날에도 운치 있게 먹을 수 있을 듯... 천말 친 다음날 정말 비가 내렸... file 2019.08.19 11
1143 행사 전곡리 유적 방학숙제로 역사박물관 다녀오기가 있다. 그나마 아이들이 알만한 석기시대 박물관을 찾아 연천읍 전곡리로 향했다. 거리는 멀었으나 차가 하나도 안막혀서 한시... file 2019.08.13 14
1142 모임 친구 가평 2019.08.03 ~ 08.04 가평 록키펜션 동네 친구 모임. 작년은 건너뛰고, 재작년에 이어 두번째 참가(?), 이번엔 8가족 29명(어른 16, 자녀 13) 이다. 신봉, 길원, ... 2 file 2019.08.05 25
1141 행사 휴가 대천 언제나 출발전 집앞에서 한 컷! 콘도형을 못구해서 호텔형으로... 7층 여름에는 역시 물놀이가 최고! 때마침 보령 머드축제 시작! 먹거리 사러 나왔다가 들어가... file 2019.07.26 24
1140 사람 사진관에 가는 이유 집에서 공들여 대충 찍고 보정하고 굳이 사진관에 갈 필요가 있으까? 생각했던건 완전한 나의 착각이었다. file 2019.07.18 23
1139 소방 승진 2019.7.1 지방소방위 근속 승진 비록 근속승진이지만... 그래도 승진하고 축하받고 기분 좋았다. 2 file 2019.07.03 18
1138 사람 친구 블럭방에 다녀오면서 들리는 놀이터. 오늘도 친구가 있어서인지 집으로 안오고 참새 방앗간 들리듯 집으로 안오고 놀이터로 향했다. file 2019.06.17 18
1137 장소 김포5일장 2, 7 일 열리는 김포5일장 딱히 살건 없지만 발길이 간다. 핫바, 국수, 녹두전, 떡볶이, 튀김... 먹고 나면 포만감에 꼭 후회. 다신 안가 하면서도 또 2, 7일 일... file 2019.06.17 30
1136 소방 회식 그동안 고생하셨던 형님들 두분이 정년퇴직 하신다. 머나먼 일로만 생각했었는데... 시간이 점점 빨리 흘러가는듯 하다. file 2019.06.15 26
1135 사물 거울 아파트 단지내 볼록 거울 file 2019.06.09 20
1134 장소 아파트 다닥다닥. 사람과 사람사이, 집과 집사이. 부대끼며 살아가고 있다. file 2019.06.09 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