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상
2019.10.06 18:34

고구마 캐기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20191006.jpg


IMG_8056.jpg


IMG_8062.jpg


올해 첫 수확!
조금 늦게 심은감은 있지만, 그래도 첫 서리 내리기전에 캐야 한다해서 혼자 밭으로 갔다.
삽과 호미를 챙겨들고, 한줄 잡아 캐기 시작했다.
두줄기 캐보니 작년에 캤던 기억이나서 요령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렇게 캐고 있는데 찬희형이 왔다.
잠깐 쉬고 다시 캐기 시작. 한줄은 다 끝내리라~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끝이 안난다.
힘들게 한줄 다 캐고 나니 생각보다 양이 많다.
대략 30kg 정도 -_-;;;

집에 갖다놓구 형이랑 점심먹고 들어와서 숙성지키기 위해 베란다에 깔아놨다.
숙성 끝나면 달콤함이 배가되는 꿀고구마와 호박고구마!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213 사물 초크 언제였더라...? 새해 들어서 처음 친 당구 겐빼이 김병장이랑 편먹고 승리 (^_^)v 기념으로 초크 쌔거 하나 챙겨왔다. 그후로 계속 졌다. file 2003.02.10 100
1212 사물 1달러 1998年 8月 12日 승남넘이 보낸 편지... 이때 1달러 짜리 동전이 있다는거 처음 알았다. 지금 다시 읽어봤는데...(^_^)乃 너나 나나 글씨 참 개성있다. 4 file 2003.02.10 99
1211 사물 사랑의 밥그릇 1999年 노숙시절 착한일좀 해볼라구 모았었는데... 이게 왜 집에 있는걸까? 아직 안쨌으니까 유효! file 2003.02.10 120
1210 사물 맨날 4처넌짜리 벌크 볼마우스만 쓰다가 청소하기도 구찮고 고장도 잘나서 큰맘먹고 구입! 지금도 책상위에서 이리저리 굴러다니고 있는 光 마우스 file 2003.02.10 86
1209 사물 자판 침흘릴까봐 껍데기 덮어놓은 지극히 평범한 자판! file 2003.02.10 87
1208 사물 컴터 옥션 + 용산의 합작품 이정도면 내가 쓰기엔 딱~! 아니 이것도 감지덕지인가? 향후 몇년간 Upgrade 안할 듯 -_-; file 2003.02.10 101
1207 사물 프린터 삐리릭~ 삐리릭! 삐삐삐~ 삐~~익! 아직도 잘 돌아가는 도트프린터! Epson LQ-578 H+ 93년 12월 말 ~ 현재 ~ 앞으로도... file 2003.02.10 81
1206 사물 공중전화 - 동전 20원 → 30원 → 50원 → 70원 → ? file 2003.02.10 77
1205 사물 공중전화 - 카드 전화카드 한장 언제라도 힘들고 지쳤을때 내게 전화를 하라고 내 손에 꼭 쥐어준 전화카드 한장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나는 눈시울이 붉어지고 고맙다는 말 한마... file 2003.02.10 93
1204 사람 교복(?) 인천 공항2002年 12月 24日 공항으로 지오 마중 나가서... 이날부터 폐인생활 시작! 겨울내내 입고 다니던 교복 1 file 2003.02.10 201
1203 사람 집으로... 김포행 시외버스돌아오는길은 항상...... 외롭다. 영등포 → 김포 file 2003.02.10 140
1202 사람 발그스레 영등포발스스레... 쑥쓰럼 탔나? 함께 할댄 언제나 즐겁다 (^____^) file 2003.02.10 143
1201 사람 출동 영등포행 시외버스술마시러 출동했었는데... 술이 나를 마셨다! 지오와 함게 계속되던 폐인생활. 도대체 그 끝은 어디쯤에~ file 2003.02.10 179
1200 사람 화장실 영등포공원(OB맥주 있던 곳) 화장실아무도 없길레... 찰칵! 중간에 사람 들어와서 무안해짐 -_-; file 2003.02.10 209
1199 사람 왜? 피맛골 - 지상천국피맛골... 지상천국 물그릇을 덮어쓰고 (^____^) 그냥... 잼있을꺼 같아서... 호기심에... 3 file 2003.02.10 239
1198 사람 무슨 생각 하고 있을가? 내 방아~ 목살은 어떻게 빼야하나? file 2003.02.10 204
1197 사람 자신있는 포즈 내 방목이 안보인다는 친구넘 말 인정하고 싶지 않았는데 ㅠ.ㅠ file 2003.02.10 206
1196 사람 혼자 놀기 영등포공원(OB맥주 있던 곳)약속시간은 한시간 남았고 시간 죽이러 겜방에 갔더니 웜바이러스! 결국... 아무말 항상 없이 똑같은 모습으로 환영해주는 공원으로 ... file 2003.02.10 215
1195 장소 내 방썰렁한 벽 따뜻한 이불 그러나... 벽장속에 은혜는 없었다! file 2003.02.10 135
1194 장소 애경 백화점 구로동 - 애경백화점연출된 사진 4 file 2003.02.10 1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