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상
2021.01.19 23:03

자전거 부상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20210117.jpg


2021.1.17.

새해들어 네번째 자전거 출퇴근을 하고, 주간근무가 끝나고 다섯번째 자.출을 앞둔 일요일 아침.

가족들 모두 자고있을때 몸이 근질근질해서 정서진 60km 3시간 목표로 나갔다.

생각보다 춥진 않았지만 바람은 꽤 불었다. 정서진 인증센터 도착!

이런... 이번엔 국토종주 수첩을 놓고 왔다.

뭐 자주 오는곳이니 그리 중요하진 않았다.

그렇게 집에 잘 들어와서 쉬다가 새벽에 깼는데... 무릎이 아프다.

걷기가 힘들다. 뭔가 기분이 좋지 않다. 파스 한장 붙이고 다시 잠을 청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정형외과에 갔다. 다행히 관절엔 이상없고 무릎인대 염증생긴것 같다고...

침 맞듯이 포도당 성분의 주사를 맞고(찔끔찔끔 12방) 물리치료 받고, 소염/진통제 처방.

무리해서 타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어단수 낮추고 천천히 다녀야겠다.

새해목표 부산가기는 과감히 포기!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듯이... 더욱 타고 싶으나 오래 탈려면 당분간 쉬어야 겠다.